사이버홍보실


방송영상학과 부산영상공모전 휩쓸다

조회 401

김현진 2019-11-26 10:00

방송영상학과 학생들

‘제14회 부산영상공모전’에서

대상 1팀, 최우수상 1팀, 장려상 4팀 등 6개상 휩쓸다

 

(왼쪽부터)박정훈, 임수지, 김지윤, 정수인, 이정훈 씨가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 후 기뻐하고 있다.

대상작 ‘예인’ 등 수상 작품들

In-school Field Study(교내현장교육) 수업 통해 제작

 

우리대학 방송영상학과 학생들이 ‘제14회 부산영상공모전’에서 대상 1팀, 최우수상 1팀, 장려상 4팀 등을 포함해 무려 6개의 상을 휩쓸었다.

 

시상식은 지난 11월 22일 부산시청자미디어센터에서 열렸다.

 

부산시와 (사)부산영상포럼이 주최한 이번 대회는 부산의 역사, 문화, 관광 등 부산과 관련된 주제가 주어졌다.

 

대상(상금 200만원)에는 방송영상학과 4학년 김지윤, 임수지, 정수인, 박정훈, 이정훈, 이정화 씨가 수상했다.

 

▶대상작 ‘예인’ 바로보기 

대상작 ‘예인’(지도교수 이자혜, 오종서, 박덕춘, 박미선)은 약 6분 분량의 다큐멘터리로 영도구 예인선의 모습을 선장님의 이야기로 담아냈다. 특히 영도와 예인선의 모습을 느린 호흡의 드론촬영 등을 활용하여 아름다운 영상으로 표현해 냈다.

 

최우수상에는 영도를 배경으로 변하지 않았으면 하는 장소에 대한 에피소드를 담은 ‘인생 네 컷’의 박승훈, 유연지, 박성준, 한규리, 허경윤 씨가 차지했다.

 

장려상에는 ▲‘하리항 필 무렵’(이세영, 권성은, 최공은, 임영빈, 임서영, 이지웅, 민지원) ▲‘과정으로; 路’(조은빈, 박지영, 주영환, 이현진, 박형준) ▲‘이번에 내릴 곳은 기장입니다’(이경진, 배명환, 최영석) ▲‘너에게 부산을’(이세영, 정효정, 최은우, 김서영, 유지상)이 수상했다.

 

이번 선정된 작품들은 방송영상학과 In-school Field Study(교내현장교육)와 작품제작1 수업을 통해 제작되어졌다. 방송영상학과 IFS는 PD, 작가, 카메라맨, 편집감독 등 다양한 직무별 협업이 이루어지는 현장실무형 교육프로그램으로 지난 2014년 특성화 사업을 통해 시작된 후 올해 6년째를 맞고 있다.

 

김지윤 씨는 “한 학기 동안 팀원들과 함께 고생해서 만든 작품이 좋은 성과를 내서 아주 뿌듯하다. ‘예인’이라는 지역콘텐츠를 제작하면서 영상에 대한 이해뿐만 아니라 영도라는 지역과 소재에 대한 지식도 함께 쌓을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도 많이 성장한 것 같다. 제작과정에서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지도교수님의 지도와, 팀원들 모두 협력했기에 얻은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오종서 학부장은 “졸업 전 회사경험을 할 수 있는 IFS 교육시스템을 통해 학생들의 전문성과 협업역량이 더욱 발전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IFS 교육텃밭에서 우리 학생들의 실력이 무럭무럭 자라나기를 희망한다” 고 말했다.

 
담당부서 :
종합홍보실
담당자 :
김현진
연락처 :
051-320-2090
최종수정일 :
2017-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