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홍보실


뮤지컬 ‘가야의 노래’ 국립박물관문화재단 극장 ‘용’ 공연

조회 364

김현진 2019-10-29 17:00

동서대 교수와 학생들 만든 창작 뮤지컬 가야의 노래

국립박물관문화재단 극장 ‘용’에서 12월 7일~8일 공연 ‘영예’

 

동서대학교·국립박물관문화재단 MOU 체결하고

‘가야의 노래’ 공연 등 문화예술 진흥 전국적으로 확대하기로 약속

특히 이번에 ‘가야의 노래’ 새로운 버전 선보여

4차 산업혁명에 맞는 VR/AR 기술 활용해 스마트 퍼포먼스 구현

무대의상의 현대적 재해석 통해 압도적 비주얼 완성

 

우리대학과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이 10월 29일 문화 예술 진흥 및 문화향유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우리대학의 창작뮤지컬 ‘가야의 노래’(오세준 작·연출)가 국립박물관문화재단 극장 ‘용’에서 12월 7일부터 8일까지 이틀간 새로운 버전으로 선보이게 되었다.

 

‘가야의 노래’는 동서화합의 상징적인 역사로 재조명 받는 가야 문화를 소재로 한 창작 뮤지컬이다.

 

이번 뮤지컬은 동서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사업단)의 메가 프로젝트를 통해 준비됐다. 동서대 LINC+사업단은 지역사회, 지역문화에 이바지하는 프로젝트를 매년 10여 개 정도 발굴하여 파격적인 예산지원을 하고 있는데 ‘가야의 노래’는 메가 캡스톤디자인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뮤지컬학과 교수와 학생들이 제작한 창작 뮤지컬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뮤지컬과 뿐만 아니라 디지털콘텐츠학부, 패션디자인학과 등 다양한 전공의 교수와 학생들이 직접 참여하여 준비한 새로운 버전이다.

 

▲뮤지컬에서 각 배역을 맞아 활약한 뮤지컬과(차순례 교수) ▲VR/AR 기술을 활용하여 ‘가야의 노래’ 무대에 스마트 퍼포먼스를 구현을 하게 도와준 디지털콘텐츠학부(박영준 교수) ▲무대의상을 현대적으로 새롭게 재해석하여 선보인 패션디자인학과(양성원 교수) 등 다양한 전공 교수, 학생들의 노력이 결집하여 만들어진 예술과 기술이 융합된 복합융합 공연인 것이다.

 

장제국 총장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새롭게 탄생하는 ‘가야의 노래’는 잊혀졌던 역사를 복원하고 지역 문화 공헌으로 출발한 창작 뮤지컬을 서울에서 선보이게 되어 그 의미가 크다”며 “향후 대학 내 특수목적회사를 설립해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전국은 물론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뮤지컬 ‘가야의 노래’=예술과 정치가 화합했던 금관가야의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대가야로 귀순한 마지막 여전사 가야, 가야 12국을 하나로 합칠 음악을 만들라는 마지막 명을 받들고자 했던 우륵, 저물어 가는 조국의 운명을 안타깝게 바라보면서 자신의 사랑마저도 “가야고”라는 이름에 간직한 제자 이문, 뮤지컬 ‘가야의 노래’는 격변의 시기에 그들이 지키려 했던 가야의 정신과 사랑을 노래한 작품이다.

 
담당부서 :
종합홍보실
담당자 :
김현진
연락처 :
051-320-2090
최종수정일 :
2017-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