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홍보실


ASP 2018, 성황리 막 내려

조회 1,847

김현진 2018-07-27 17:41

제7회 아시아섬머프로그램 성황리에 막을 내리다

2019년 ASP는 인도네시아 페트라 크리스찬대학서 개최

장제국 총장 폐막연설 통해

“전 세계에 기회는 널려 있다. 여러분 모두 큰 꿈을 꾸길 바란다.

이번에 맺은 국제적 네트워크 계속 유지해 달라” 당부

 

3주 동안 우정 쌓고 지식 연마한 아시아 13개국 42개 대학 젊은이들

“각자 더 성장해 아시아 이끌어가는 주역 되자” 다짐

밝은 내일을 기약하며 아쉬운 작별을 고했다.

 

13개국 42개 대학의 아시아 젊은이들이 여름방학 3주 동안 동서대학교 주최 제7회 아시아섬머프로그램(ASP: Asia Summer Program)에 참가해 우정을 쌓고 지식을 연마했다.

 

아시아를 짊어질 이들은 3주간의 집중적인 국제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7월 27일 폐막식에 모여, 크게 성장한 자신들을 확인하며 뿌듯한 모습을 감추지 않았다.

 

학생들은 서로 악수와 포옹을 하며 “앞으로 더 성장해 아시아를 리드하는 주역이 되자”고 굳게 다짐했다.

 

폐막식은 ASP 폐막영상, 동서대 총장 인사말, 페트라 크리스찬대 부총장 인사말, 다포딜국제대 이사장 인사말, 수료증 전달, 참가대학 학생들의 조별 장기자랑, 연기과 학생들의 수영야류 공연, ASP 깃발전달, 폐회사 순으로 진행됐다.

2019년 제8회 아시아섬머프로그램은 인도네시아 페트라 크리스찬대학(PCU) 에서 개최된다.

 

장제국 동서대 총장은 폐막연설에서 “전 세계에 기회는 널려 있다. 여러분 모두 큰 꿈을 꾸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 총장은 이어 “각자 고국으로 돌아가서도 이번에 맺은 교우 관계를 계속 유지하고, 이런 국제적 네트워크는 여러분이 사회에 나아갔을 때 대단히 중용하다. 2018 SAP에 참가한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날에 밝은 미래가 펼쳐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이번 ASP 참가는 인생에 큰 진전을 가져온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도네시아 치푸트라대학의 에리나 아라아 푸스피타는 “3주간의 여름학기는 내 인생에서 소중한 경험이다. 많은 친구를 사귀고 잊지 못할 추억을 남겼다. 나를 한 단계 높은 곳으로 향상시키고 미래를 위해 도전할 수 있게 해주었다”고 말했다.

 

싱가포르사회과학대학의 타이 느기 치아는 “아시아 곳곳에서 파견된 교수들로부터 받은 수업은 정말 대단했다. 수업시간에 수많은 나라의 학생들과 생각을 나눌 수 있었다. 나라마다 다른 사고방식도 접할 수 있었다. 이번 ASP에서 단 하나의 불만은 부산을 완벽히 탐사하고 더 많은 친구들과 교류하기에는 기간이 너무 짧다는 것 뿐”이라고 했다.

 

7월 9일부터 27일까지 개최된 이번 아시아섬머프로그램에는 한국, 일본, 중국, 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베트남 등 모두 13개 국가에 이른다.

참가대학은 말라야대(말레이시아), 페트라 크리스찬대(인도네시아), 조사이국제대(일본), 광동외어외무대(중국), 싱가포르사회과학대(싱가포르), 방콕대(태국), 다포딜국제대(방글라데시), 비콜대(필리핀), 미콜라스 로메리스대(리투아니아), 노튼대(캄보디아) 등 42개 대학이다. 이번 ASP에 참가하는 학생 수는 동서대를 포함한 42개 대학에 369명이다.

이들 대학에서는 모두 40명의 교수를 동서대 캠퍼스로 파견해서 3주과정의 37개 과목을 영어로 강의했다.


장제국 동서대 총장 폐막연설(ASP Farewell Speech)

 

Hello everyone.

Did you have fun at the ASP? Good! You know, I saw lots of ASP photos of events and activities. But I didn’t see many photos of studying. Did you even have time to study? I guess you don’t really need it because you’re all excellent students.

The past three weeks have gone by fast, haven’t they? I hope everyone had a great time at Dongseo University, and I hope you learned some interesting things about Korea during your stay.

When Dongseo first hosted the ASP in 2013, there were record high temperatures in Korea. This year, again, we’ve set new records for high temperatures. I think maybe you brought the heat to Korea. And the passion of the ASP participants made Busan even hotter.

We have some special guests with us today, and I would especially like to thank them for being here. First is Dr. Sabur Khan, Chairman of Daffodil International University in Bangladesh. For many years, Daffodil has participated actively in the Asia Summer Program, often sending large groups of excellent students. We want to thank them for their strong support of the ASP and the Asian University Presidents Forum, which they will host in 2019. Next is Dr. Jenny Mochtar, Vice Rector for Academic Affairs at Petra Christian University in Indonesia. As you know, Petra was the first university to host the Asia Summer Program in 2012, and we’re excited that they’ll host it again next year. Petra will also host the AUPF in 2018, and we want to wish them success with these upcoming events in Surabaya, Indonesia.

Not long ago, I was welcoming you at the opening ceremony of ASP 2018. Now, I feel sad that it’s almost time to say goodbye. But I think you’ve all achieved a lot during this year’s Asia Summer Program. I want to congratulate you on your accomplishments. You should be proud of the experiences you gained studying abroad over the summer, and you should cherish the memories you formed in Busan.

I want to remind you of something I said at the opening ceremony. It’s about why we first decided to create the ASP back in 2012. The fundamental purpose of this program is to offer students the chance to share their cultures and learn together through direct experience. This year we had over 400 participants from 41 universities in 13 countries and regions. That makes the ASP one of the most highly international programs of its kind. We are glad to have provided this opportunity for students from all across Asia to stay together, get to know each other, and develop an understanding of the diverse cultures of Asia.

I expect some of you encountered difficulties in the program. Maybe speaking English all the time was hard. Maybe you missed your mom’s home cooking. Or maybe it was the kimchi. Could you eat it every day? Whatever troubles you faced, you managed to overcome them. It is this process of overcoming challenges that helps us grow as individuals. It builds character and prepares us to face bigger challenges ahead. Our goal at the ASP is to foster future leaders from Asia. In particular, we aim to produce leaders who can overcome regional challenges through a willingness to work together based on mutual understanding.

Part of this understanding comes from sharing experiences, and part of it comes from studying broadly. This year’s ASP had 37 courses specially designed and taught by professors from participating universities. Can I ask the ASP faculty members to stand up for a moment? Please give them a big hand. This program would not exist without them, and we deeply appreciate all of their efforts.

I would also like to thank all of the accompanying staff who served as chaperones. We are glad you could join us to help your students at the Asia Summer Program. Of course, I also want to thank all the faculty and staff at Dongseo’s International Cooperation Office who helped organize this year’s ASP. Can I get the Dongseo people to come up to the stage? I’d like to thank them personally.


<사진으로 본 ASP 2018 폐막식>

 
담당부서 :
종합홍보실
담당자 :
김현진
연락처 :
051-320-2090
최종수정일 :
2017-12-06